킥복싱을 하며 분만을 유도하는 임산부

안드레아 앨런의 배는 그녀의 네 번째 딸 이스트린이 곧 태어날 시기를 앞두고 3센치미터 가량 팽창되었다. 분만 예정일이 3일이나 지났고 그녀는 분만을 유도하기 위해 침실에서 쉐도우 복싱을 하고 있었다.

FACEBOOK COMMENTS
FACEBOOK COMMENTS
가장 최근